김대리 소개

사장님과 김대리가 함께 하면 반드시 성공할 수 있습니다.

김대리의 자소서

김대리는 지금까지 ‘요즘 경기 좋다.’라는 말을 들어본 적이 없는 것 같습니다.

그 대신 주변의 사장님들로부터 ‘올해가 제일 힘들다.’라는 말을 자주 듣습니다.

IMF에 휘청였고 금융위기에 주저앉았으며, 코로나에 또다시 깊은 한숨을 쉽니다. 사장님은 늘 힘들었고, 그럼에도 지금까지 이렇게 버텨왔음에 김대리는 한 없는 존경과 경의를 표합니다.

 

‘사장님’이란 단어가 갖는 무게는 당사자가 아닌 이상 잘 모릅니다.

형체를 알 수 없는 두려움과 끝없이 어깨를 짓누르는 중압감.

사장님은 그 어둡고 무거운 마음을 남들 앞에 꺼내 보이는 것이 왠지 싫습니다. 애써 태연한 척 아직은 견딜 만 하다며, 다 잘될 것이라고 자신을 다독이는 대한민국의 모든 사장님… 김대리는 그런 사장님들에게 차마 힘내시라는 상투적인 응원은 건네지 못하겠습니다.

대신, 오늘도 버텼으니까, 그래도 아직은 건강하니까, 여전히 식지 않은 열정이 있으니까, 오늘보다 더 나은 내일이 올 것이라는 저 스스로의 위안을 사장님께도 전하고 싶습니다. 사장님.. 내일은 분명 오늘보다 더 나은 하루가 될 것입니다.

 

사장님을 서포트 할 수 있는, 김대리 보다 뛰어난 능력자들은 대한민국에 그 수를 헤아릴 수 없을 만큼 많습니다.

하지만 김대리 만큼 사장님의 마음을 잘 알고 있는 사람은 그렇게 많지 않을 겁니다.

가족도 모르는 고독함과 무거운 압박 속에서 남몰래 눈물을 흘렸었고, 곤히 잠든 가족의 얼굴을 보며 지친 마음을 달랬으며, 나에게 의지하고 있는 직원들과 부대끼며 다시 한번 힘을 냈던 사장님을, 김대리는 누구보다 잘 알고 있습니다. 김대리도 사장님처럼 쭉 그래왔고, 앞으로도 그럴 테니까요.

[김대리닷넷]은 사장님들의 그런 경험과 마음을 기억하며 만든 서비스입니다.

 

김대리는 지금까지 ‘요즘 경기 좋다.’라는 말을 들어본 적이 없는 것 같습니다.

어쩌면 ‘경기 좋은 요즘’은 영원히 오지 않을지도 모릅니다. 끝이 보이지는 않는 어두운 터널을 어제처럼 오늘도 그리고 내일도 걸어야 할지 모릅니다.

하지만 김대리는 내일은 분명 오늘보다 더 나은 날이 될 것임을 믿습니다. 쳐진 어깨를 쭉 펴고 ‘걱정 마, 다 잘 될거야!’라고 말합니다. 그렇게 그렇게 걷다 보면 어두운 터널이 서서히 밝아지고, 저 터널 끝의 밝은 빛을 꼭 보게 되리라 확신합니다.

김대리가 오늘도 묵묵히 앞을 향해 걷고 있는 이유입니다. 지금 이 글을 읽고 있는 사장님처럼 말입니다.

김대리의 SNS

김대리의 업무 서비스를 소개합니다.

서비스 소개

김대리의 업무 서비스, 시작해 볼까요?

업무 서비스 시작하기
닫기

김대리닷넷

대한민국 사장님들을 위한 업무 지원 서비스

닫기

장바구니 (0)

Cart is empty 아... 장바구니가 비어 있습니다.

김대리닷넷

대한민국 사장님들을 위한 업무 지원 서비스